fbpx

협업하는 말하기-회의실은 경기장이 아니다

잔디가 소개하는 스마트워크 트렌드

협업툴 잔디는 툴을 넘어, 함께 일을 잘하는 방법과 협업 문화를 고민합니다.
잔디가 소개하는 다양한 스마트워크 트렌드를 통해 당신의 생산성과 업무 효율성을 높이세요.

그 날의 분위기

혼자 있는 시간이 좋고, 주변에 사람이 많아질수록 무언가에 집중하기 어려웠기에, 나는 조직 생활에 도무지 들어맞지 않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대학의 팀 프로젝트가 힘겨웠고, 군대는 말할 것도 없다. 그리고 그 끝에 회사가 있었다.

 


 

ROI가 안나오는 일

서로의 의견이 무시되거나 반박되는 순간들은 대부분 빠른 의사결정이나 방향 전환이 필요할 때였다. 일정이 촉박하니 그 얘기는 필요없고, 이렇게 저렇게 하면 된다는 말들이 나를 내리 누르고는 했다. ‘그건 ROI가 나오지 않는다’ 라는 마법의 문장도 이 때쯤 등장한다.


사이먼 가라사대 Ⓒquickmeme

 

“언어에는 나름의 온도가 있습니다. 따뜻함과 차가움의 정도가 저마다 다릅니다.”
– 이기주 「언어의 온도」

당장의 효율만을 따지던, 순간에 편리했던 그 말의 온도는 어땠을까?

 


 

관계를 위한 말하기

 


 

효율을 위한 말하기

 


 

발전을 위한 말하기

 


 

세 개의 문

매일같이 하는 말이라 주의를 기울이기는 더 어렵다. 나는 과연 오늘 경기를 한 걸까, 아니면 논의를 했던 걸까. 또 얼마나 많은 ‘아무말’을 남겼나.


회의실은 경기장이 아니다.

 

Photo by Dylan Gillis on Unsplash

 

 

답장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