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협업툴 잔디, 재택근무 리포트 2020 공개

협업툴 잔디(JANDI)를 서비스하는 토스랩(대표: 김대현)은 지난 7일 ‘재택근무 리포트 2020’을 발표했다. 해당 리포트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격하게 증가한 재택근무에 대하여 1,600명 직장인들의 경험과 생각을 담고 있다.

리포트에서 재택근무 경험자의 68%는 ‘재택근무에 대하여 만족한다’라고 답했으며, 재택근무와 사무실 업무 비교 시 ‘생산성이 유지 또는 향상되었다’라고 전체 응답자의 78%가 답변했다.

재택근무 환경에서 커뮤니케이션의 중요성 또한 확인할 수 있다. 응답자 중 38%가 ‘팀원들과 빠르게 소통할 수 있는 채널’이 재택근무환경에서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재택근무 시 가장 도움이 된 업무 도구는 ‘업무용 협업툴’ 이라고 전체 응답자의 72%가 답했다.

그 밖에 재택근무 경험자가 생각하는 장점과 단점, 가장 선호하는 재택근무 빈도와 코로나19이후 일하는 방식의 변화에 대한 의견을 통계 수치와 함께 확인할 수 있다. 리포트 전문은 잔디 공식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토스랩 김대현 대표는 “이번 리포트가 코로나19 이후 조직에 맞는 일 하는 방식을 찾고 있는 많은 기업과 구성원들에게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협업툴 잔디 개발사인 토스랩은 지난 3년 동안 지속적으로 스마트워크 관련 컨설팅, 세미나, 콘텐츠로 노하우를 공유하며 일하는 방식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